홈 > 커뮤니티 > 이슈/투고
이슈/투고

이게 말이되나요 ㅋㅋㅋ

'야구계 심판 스캔들'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최규순 전 한국야구위원회(KBO) 심판위원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가 1일 기각됐다.

서울중앙지법 오민석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"도망 및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보기 어려워 구속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되지 않는다"고 기각 사유를 설명했다.

최 전 위원은 프로야구 구단들로부터 뒷돈을 받고 상습적으로 도박을 한 혐의를 받는다. 최 전 위원은 2013년 10월 KBO리그 LG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플레이오프 1차전을 앞두고 김승영 당시 두산 사장으로부터 300만원을 받아챙긴 것으로 조사됐다. KIA 타이거즈도 최 전 위원에게 200만원을 건넨 것으로 파악됐다.

검찰 수사가 진행되자 두산과 KIA는 공식 입장을 내고 최 전 위원에게 금품을 건넸다고 시인했다. 넥센히어로즈와 삼성라이온즈도 최 전 위원에게 돈을 줬다며 공식 사과문을 냈다. 넥센의 경우 이장석 구단주가 검찰에 소환되기도 했다.

최 전 위원은 구속 전 피의자심문(영장실질심사)에 앞서 "구단 관계자에게서 돈을 받은 혐의를 인정하느냐"는 취재진 질문에 "네"라고 답했다. "4개 구단 말고 몇 개 구단에게 돈을 받았느냐"는 물음에 최 전 위원은 "그 이상은 없다"고 했다. 이어 "야구 팬들에게 할 말이 있느냐"고 묻자 "저의 어리석은 행동으로 인해 프로야구의 생명인 야구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리겠다"고 했다.

검찰은 현재까지 최 전 위원이 경기와 관련한 청탁을 주고받지는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. 

이번 수사는 문화체육관광부가 KBO를 고발하면서 시작됐다. 문체부는 KBO가 최 전 위원의 비위를 알고도 사건을 축소, 은폐했다고 밝혔다. KBO는 최 전 위원이 돈을 빌린 것으로 알고 비공개로 사건을 종결했단 입장이다.

말이면 다인줄아나

32 Comments     5.0 / 31
  1 ㅃㅉㄸㄲㅆ 10.12 12:42  
흠.. ㅜㅜ실망
  1 Fallen 10.24 16:59  
너무 실망스럽네요 ㅠ
국제
24 10, 2017
연예/스포츠
22 10, 2017

탈세혐의없음판정, 은퇴 후 복귀한 이 남자.

4 빈틈이 | 댓글 11 | 조회 214 | 추천 1
20 10, 2017

개 조심합시다ㄷㄷ

1 도식 | 댓글 17 | 조회 199 | 추천 0